정치
2019년 12월 16일 11시 48분 KST

황교안이 '4+1 협의체 합의 실패' 작심 비판하며 한 말

한국당을 뺀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난항을 빚고 있다

뉴스1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 협의체의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사실상 결렬된 것에 ”여권 정당들이 의석 나눠 먹기, 밥그릇 싸움을 벌이다 파투가 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개혁 조치이긴커녕 정계 은퇴가 마땅한 구태 정치인들의 연명장치이자 노후보장제도라는 게 분명하게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그동안 집권당, 군소 정당의 당리당략에 국회가 너무 많이 휘둘려 왔다. 민주당은 법적 근거가 없는 4+1 협상을 즉각 중지하고 정상적인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15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의 수정안을 마련하기 위해 협상에 들어갔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4+1’ 협의에서 연동형 캡, 석패율 등과 관련한 이견이 있어 선거법 관련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에 따라 선거법과 관련한 조정안, 협의안 등은 더 이상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이러한 행보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며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고 비판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