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6일 11시 53분 KST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가 4개월 만에 부정 평가를 앞질렀다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대를 목전에 두고 있다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평가가 4개월 만에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9일부터 13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1.8%p 오른 49.3%를 기록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4%p 떨어진 46.9%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에 대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은 8월 2주차(긍정평가 48.3%, 부정평가 47.4%) 대비 약 4개월 만이다. 

이러한 상승세에 대해 리얼미터는 △예산안·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 격화에 의한 반사효과, △‘민식이법·하준이법’ 국회 본회의 통과 소식 △독도 헬기 사고 순직 소방대원 합동영결식 참석 등 문 대통령의 민생·소통 행보 확대, △‘전두환 12·12 반란 주역’ 호화 오찬 관련 보도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5.3%p, 긍정평가 72.9%→78.2%, 부정평가 20.1%)에서 상당 폭 결집하며 긍정평가가 70%대 초반에서 후반으로 상승했고, 보수층(0.0%p, 부정평가 75.9%→75.9%, 긍정평가 21.3%)에서는 전주와 동일한 70%대 중반을 기록했다. 중도층(▼0.9%p, 긍정평가 45.5%→44.6%, ▲0.7%p, 부정평가 51.6%→52.3%)에선 2주 연속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3주 연속 상승하면서 41.2%(▲1.2%p)를 기록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1.9%p 떨어진 29.5%로, 지난 9월 1주차(29.2%) 이후 3개월여 만에 다시 20%대로 떨어졌다.

민주당은 진보층(61.9%→65.9%)에서 4.0%p 상승했고, 한국당은 보수층(62.1%→63.8%)에서 1.7%p 오르며 핵심이념 결집도는 민주당이 한국당보다 2.1%p 높았다. 중도층에서는 민주당(38.6%→38.5%)과 한국당(31.4%→30.9%) 모두 거의 변동 없는 가운데 민주당이 한국당을 7.6%p 앞섰다.

이번 주간집계는 12월 9일(월)부터 13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50,61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4명이 응답을 완료, 5.0%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