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5일 16시 41분 KST

하승진이 딸 생명을 구해준 구급대원과 시민들에 감사를 전했다

딸은 무사히 회복했다.

하승진 인스타그램
전 농구선수 하승진 가족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하승진이 딸의 생명을 구해준 구급대원과 시민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하승진은 14일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희 딸의 생명을 구해 주신 분들께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하승진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후 가족과 함께 서울~양양 고속도로를 이용해 강원 홍천군으로 나들이를 가던 중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딸 지해의 사지가 경직되며 숨을 쉬지 않는 등 이상 상태를 보였다. 이에 하승진은 가평 휴게소에 들어가 119구조대에 신고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조치에 나섰다.

이때 주변에 있던 수십 명의 시민들이 딸의 의식이 돌아오도록 온몸을 주무르는 것은 물론,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입고 있던 옷과 담요를 덮으며 도움을 주었다.

시민들이 발벗고 나선 결과 딸의 의식이 희미하게 돌아오기 시작했고, 119구조대가 딸을 춘천 한림대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했다. 하승진은 딸이 이후 의식을 회복했다고 밝혔다.

하승진은 ”진단 결과 고열성 경련이 왔던 것 같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해열제를 맞은 뒤 다행히 한 시간 정도 뒤에 열이 내리고 무사히 귀가 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만약 그때 당황해서 패닉에 빠져 있던 저희 가족을 휴게소에 계시던 수많은 시민 분들이 도와 주시지 않으셨다면, 그래서 대응이 몇 초 더 늦어졌더라면 아마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며 재차 시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요즘 각박한 세상이라고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며 도움을 주시는 분들이 많은 감사한 세상이라는걸 오늘 확실히 느꼈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손길을 마다하지 않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시민의식에 감사함과 자부심을 느꼈다”고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딸을 구해 주신 수많은 시민 분들 그리고 119구조대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 저도 세상을 둘러보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더욱 신경쓰며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