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4일 16시 47분 KST

자유한국당이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장외투쟁을 벌였다

집회 이름은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14/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저지와 선거개입 의혹 등 진실 규명 촉구를 위해 다시 한번 장외투쟁에 돌입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이 정부의 국정농단을 하나하나 밝혀내 국민에게 폭로하겠다. 다 드러나면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나라를 망친 그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 한국당이 그렇게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에 따르면 이날 집회 참가자는 소속 의원과 당원, 국민을 포함해 20만명이다. 참가자들은 ‘선거농단 감찰농단 문정권을 심판하자’ ‘친문인사 국정농단 청와대가 몸통이다’ ‘3대 게이트 밝혀내고 대한민국 지켜내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3대 농단’으로 규정했다. 또 배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폭도, 폭주, 폭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고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며 ”어떻게 세운 나라인데 그대로 둘 수 있겠나. 바로 잡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호소했다.

이어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3대 국정농단 들어봤나.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친문세력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며 ”지금 검찰이 밝히고 있다. 한국당도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어서 밝혀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는 ”국정농단에 대해 내용을 아는지 모르는지 대답해줄 것을 요구한다. 문 대통령이 어디까지 알았는지 국민에게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내년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에 대해 ”문아무개가 자기 마음대로 하는 것 보셨나. 국민 혈세를 이렇게 마음대로 써도 되는건가. 이게 자유민주주의 국가인가”라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야합했던 정당을 다 분배해서 예산을 책정했다. 광명대천에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자기들 마음대로 쓴 예산, 우리가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3대 농단을 반드시 국민과 한국당의 힘을 합쳐 반드시 밝혀내겠다.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며 ”만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다. 공수처는 공포처다. 수사와 기소를 휘어잡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자잘한 군소정당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 보게 만드는 것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국민은 내가 투표할 때 이 표가 어디로 갈지 알아야 한다”며 ”짬짜미하고 있는 집단을 ‘4+1’(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라고 하지만, 몸통은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 못된 정권, 사악한 정권은 대한민국 헌정사상 유례없는 선거공작을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였다.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는 못된 폭거를 벌였던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30년 친구 송철호 울산시장을 구하기 위해서 그 짓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그런데 그 배후에 누가 있겠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조국 전 민정수석은 중간 연락책일 뿐”이라며 ”그 뒤에 확실한 몸통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을 지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