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4일 14시 58분 KST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민주당 오만하다'고 비판했다(영상)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

심상정 공식 유튜브 '심금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유튜브 ‘심금라이브’ 방송에서 ‘민주당이 오만하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가 선거법 개정안 단일안을 마련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며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고 밝혔다.

심 대표는 ”비례대표 50석에 전부 준연동형을 적용하면 민주당 비례대표 의석이 없으니, 비례대표 20석을 지금처럼 유지해 그중 8석은 가져가겠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비례대표 50석 중 30석에만 준영동형 적용을 주장하고 있고, 정의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는 상황.

이어 심 대표는 ”민주당이 앞장서서 큰 틀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며 ”주말까지 시간이 있으니 더 협상하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4+1’ 협의체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의 수정안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했으나 민주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적용할 의석수를 30석으로 제한하고, 패스트트랙 원안에서 도입하기로 한 석패율제를 도입하지 않기로 하며, 군소정당 난립을 막기 위한 봉쇄조항(의석확보 최소득표율)을 3%에서 5%로 상향 조정하겠다는 입장으로 선회하자 합의에 실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