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4일 10시 32분 KST

'폐가 체험' 인터넷 생방송 중 변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상황은 고스란히 생중계됐다.

해당 BJ가 다른 폐가체험을 하며 찍은 영상 캡처 화면.

폐가 체험 인터넷 생방송 중 변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새벽 아프티카TV와 유튜브에서 공포 체험을 운영하는 BJ  오모씨는 충남 논산시 반월동의 한 폐모텔에서 생중계를 하던 중 변사체를 발견했다. 

당시 상황은 고스란히 생중계됐다. 오씨는 시신을 발견한 직후 경찰에 신고하고 방송을 종료했다. 방송화면은 다시보기 클립으로 업로드되지 않았지만 모텔 계단 위에 있는 시신을 캡처한 화면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급속히 확산됐다. 현재 상당수  사진들은 삭제된 상태다.

오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시신 최초 발견자로 참고인 조사까지 마쳤다. 새로운 영상을 업로드해야 하는데 약간의 정신적인 충격으로 새 영상 업로드가 더딜 수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오씨는 논산에 볼일 차 폐모텔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자신이 무속인처럼 평소 영적 기운을 느낀다는 그는 느낌이 아주 이상해 폐모텔에 들어갔다가 시신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오씨는 ”외진 곳도 아니고 민가가 있는 곳에 비어있는 모텔이 있었고, 폐 모텔임에도 문이 잠겨있지도 않아서 이상했다”며 ”들어가 봤다가 시체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논산 경찰 관계자는 ”그런 일이 있던 것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