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13일 14시 16분 KST

배달의 민족이 요기요 독일 모회사에 매각됐다

배달의 민족과 요기요는 이제 한 식구다

뉴스1
김봉진 대표

배달의 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이 독일업체 딜리버리히어로(DH)에 인수된다. DH는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고 있는 회사다.

우아한형제들은 DH가 우아한형제들의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하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인수에 적용되는 기업가치는 40억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됐다. 

김봉진 대표를 비롯한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13%)은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김 대표는 DH 경영진 중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DH 본사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가 된다.

우아한형제들과 DH는 싱가포르에 50대 50 지분으로 합작회사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하고 아시아 사업 확장에도 나설 예정이다. 김 대표는 우아DH아시아 회장을 맡아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 사업 전반을 맡는다.

양사는 아시아에선 공동사업에 나서는 한편, 국내에서는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 등 각 서비스를 현재처럼 독자적으로 운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인수합병에 대해 국내 인터넷 기업의 인수합병 중 가장 큰 규모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를 통해 우아한형제들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 상장하는 효과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