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한예슬이 결혼반지 끼는 손가락에 'never' 타투를 새긴 이유 (영상)

"사회적인 분위기나 압박, 부담감 때문에 결혼을 하지는 않겠다는 뜻이에요"

한예슬은 타투가 ‘스스로와의 대화‘ 또는 ‘다이어리‘라고 생각한다. 그는 두고두고 오랫동안 보고 싶은 문양 또는 글자를 새겨넣는다. 특히 왼쪽 네번째 손가락에 새긴 타투는 영어 소문자 never로 ‘결혼’에 대한 한예슬의 다짐을 담고 있다.

10일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몸에 새긴 다양한 타투의 의미에 대해 설명을 하던 중 ‘결혼반지’ 위치인 네 번째 손가락에 새긴 never의 의미도 밝혔다. 진짜 원해서가 아닌 ‘사회적 압박’ 때문에 결혼을 하진 말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데, 핸드 포크(타투이스트가 타투 머신을 쓰지 않고 직접 손으로 작업하는 방식)로 새긴 never가 무척이나 귀엽다.

″이 손가락이 결혼반지를 끼는 곳이잖아요. 여기에 ‘Never’라는 말을 새겨넣은 것은.

왜 우리 한국 사회에서는 여자가 나이가 어느 정도 차면 결혼을 해야 된다는 부담 아닌 부담 같은 게 있잖아요. 저도 나이가 좀 있는 편인데.

사회적인 분위기나 타협, 부담감 때문에 경솔한 행동과 판단을 하지 말자는 뜻에서 이렇게 새긴 거예요.

아직까지는 잘 지켜지고 있는 것 같아요.”

영상에서 해당 대목을 보려면 3분 35초부터 플레이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