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3일 11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13일 11시 02분 KST

'새로운보수당' 명칭에 안철수계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안철수는 오지 말란 소리.”

뉴스1
악수 나누는 안철수, 유승민 의원

유승민 의원이 이끄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 창당준비위원회가 신당 명칭을 ‘새로운보수당’으로 정한 가운데 안철수계 의원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합리적 중도를 자처해온 안철수계 의원들이 신당명에 ‘보수’를 명시한 것에 거부감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SBS에 따르면 한 안철수계 의원은 ”새로운보수당은 안철수 전 의원 쪽에는 상당히 부정적 의미로 읽히는 당명”이라며 ”이제 서로 갈 길을 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도 ”새보수당은 전략적으로 너무나 잘못된 선택으로, 안철수는 오지 말란 소리”라면서 ”이름에 보수가 들어가니 중도층 확장을 막아버린 것이라 거부감이 든다”고 연합뉴스에 비판했다.

반발이 이어지자 하태경 위원장은 안철수계 비례대표들에게 전화를 걸어 ”신당명의 새로운에 중도의 이념과 가치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하며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유승민계 의원도 ”신당명은 사소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은 다음 달 말까지 바른미래당에 남은 채 새로운 보수당 합류 여부를 숙고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안철수 전 의원의 합류는 어려워보인다. 안철수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미 새보수당에 안 전 의원의 참여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며 ”당명이 뭐가 됐든 (안 전 의원으로서는) 전혀 관심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