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3일 09시 54분 KST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백종원의 "감자 사 달라" SOS에 한 말 (영상)

강원도 농가들이 '못난이 감자' 처치 곤란을 토로하는 상황이었다.

SBS
SBS '맛남의 광장'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감자 농가 살리기에 동참했다.

12일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과 양세형은 강원도 감자 농가를 방문해 농민들의 고충을 들었다. 농민들은 상품성이 떨어지는 이른바 ‘못난이 감자’가 폐기 위기에 놓였다고 호소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정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한 후 ”억지 부탁이긴 하지만 ‘못난이 감자’ 30톤을 사 줄 수 있겠나”라며 ”‘키다리 아저씨’처럼 도와달라”고 말했다. 멤버들에게는 정 부회장과 통화 중임을 알리지 않았다.

정 부회장은 잠시 고민하다가 ”내가 한 번 힘써보겠다. 어떻게 (‘못난이 감자’를)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게끔 노력해 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안 팔리면 내가 다 먹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백종원이 전화를 끊자 양세형은 통화 상대가 정 부회장이었음을 확인하고 ”이 분 우리나라 감자 다 사려고 하는 것 아니냐”며 ”매주 부탁하면 되겠다”고 농담을 했다.

이날 방송에는 전국 이마트에 ‘맛남의 광장’ 코너가 생겨 소외된 지역 특산물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된 모습도 공개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