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3일 09시 14분 KST

민경욱이 "주 100시간 일할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 자유를 빼앗는 것에 강력히 반대한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 100시간 일하고 싶은 사람은 100시간 동안 일할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를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의원은 ”근로자와 기업 모두 10시간 일하고 싶은 사람은 10시간, 100시간 일하고 싶은 사람은 100시간 동안 일할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며 ”그런 자유를 빼앗는 것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서울대학교에서 ‘위기의 대한민국, 경제 위기와 대안’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면서 ”주 52시간으로 근로 시간을 줄인 것은 과도하다”며 ”대한민국은 좀 더 일해야 하는 나라”라고 말한 바 있다.

정부는 11일 내년 1월부터 주 52시간제 적용 대상인 50~299인 기업에 대해 1년의 계도기간을 부여한다고 발표했으며, 양대 노총은 ‘정부가 노동시간 단축을 포기한 것’이라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