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2일 15시 28분 KST

청와대 '국민과의 대화' 300명 전원에 답변 발송

모든 질문을 받지 못한 문 대통령이 약속했던 추후 답변을 이행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국민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출연했던 ’2019 국민과의 대화-국민이 묻는다′ 방송 현장에 참석했던 300명의 국민 패널이 준비했던 질문 모두에 대해 개별적으로 답변을 보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생방송 당시 시간 관계로 모든 질문을 받지 못한 문 대통령이 약속했던 추후 답변을 이행하는 것으로, 우선 현장 참석자 300명의 질문에 대해 개별 답변을 우편 발송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청와대는 이번 개별 답신을 위한 서신용 봉투와 용지를 별도로 제작했다고 한다. 300명 중 유일한 초등학생 참석자의 부모와는 연락이 제대로 되지 않다가 발송 당일 극적으로 주소 확인이 되어 참석자 전원에게 답변 편지를 보낼 수 있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300명의 질문 중에서는 주택·의료 등 복지 분야 내용이 56건, 주 52시간 등 노동 일자리 분야 내용이 53건, 대입 정시확대 등 교육 분야 내용이 41건이었다고 밝혔다. 그 외에 지역경제, 육아 등에 관련된 질문들도 있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 전반에 대한 질의가 이루어지는 신년기자회견과 달리 ‘국민과의 대화’에는 국민 개개인의 실생활과 직접 연결되는 질문들이 대부분이었다”며 ”앞으로도 국민과의 직접 소통 기회를 다양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청와대는 이들 질문에 대해 답변을 통해 일부 사안에 대해선 향후 정책 운영 방향에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건강검진 항목에 정신과를 추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우울증 등 정신건강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관심이 높아지는 현실을 감안, 현재 10년 단위로 실시되는 정신건강 검진주기를 단축하는 방안을 긍정 검토하기로 했다”고 답변했다.

어르신의 경력과 활동역량을 최대한 살리는 사회서비스형 어르신 일자리를 대폭 늘릴 계획도 밝혔다.

‘복지서비스를 받기 위해 스스로 알아봐야 하는데, 바뀌거나 신설되는 정책이 있으면 알려주는 제도가 있으면 좋겠다’는 질문에는 ”모바일 기기를 통해 한 번만 가입하면 자신에게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자동으로 안내받고 통합 신청할 수 있는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구축 중이며 2022년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청와대는 이번 300개의 답변을 주제별로 분류해 청와대 국민청원 웹사이트를 통해 일반에 공개한다.

한편 국민과의 대화 현장 참석은 못했지만 참여 신청을 통해 접수됐던 1만6000여개의 질문들에 대해서도 올해 말까지 주제별·수석실별·부처별로 답변을 마련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