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2일 14시 25분 KST

EBS가 출연자 폭행·성희롱 논란에 '보니하니' 제작을 중단했다

책임자가 보직 해임되고, 제작진도 전면 교체됐다.

EBS
EBS1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EBS가 출연진 사이 폭행 및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 제작을 잠정 중단한다. 책임자 및 제작진도 징계 수준의 처분을 면치 못했다.

EBS 측은 12일 “EBS는 최근 ‘보니하니’ 프로그램 사고와 관련, 12일 청소년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EBS에 따르면 EBS 김명중 사장은 이날 오전 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특히 ”출연자 보호를 위한 대책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사장은 ‘보니하니’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징계위원회에 회부,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EBS는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꾸려 논란과 관련된 내부 개선에 나선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스트리밍된 것이기 때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제재가 불가능하고, 방송법의 적용 대상도 아니다. EBS의 대응단 구성은 이러한 상황 속 자정의 움직임인 것으로 보인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다”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보니하니’ 측이 10일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최영수가 ‘하니’ 채연을 폭행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이전에 업로드됐던 방송에서 박동근이 채연에게 성희롱으로 의심되는 욕설을 한 장면까지 포착되며 시청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또 과거 ‘보니하니’에서 남성 출연자가 채연의 입술에 김밥을 가져다 먹으라고 강요한 뒤 이 김밥을 본인의 입에 넣은 장면, 장난을 친다는 이유로 채연의 입에 손가락을 넣는 장면, 채연의 목을 조르는 장면, 과거 하니로 출연했던 진솔에게 물을 뿌리는 장면 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후 EBS 측은 김명중 사장 명의로 공식 사과문을 올리며 최영수와 박동근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