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11일 11시 26분 KST

12월 11일 새벽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철야농성을 벌였다(화보)

‘4+1’ 수정 예산안 통과 강행 처리 직후부터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1 협의체' 제출 내년도 예산안 통과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10일 저녁 ‘4+1’ 수정 예산안이 통과됐다. ‘4+1’ 수정 예산안은 자유한국당을 뺸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서 마련한 예산안 수정안이다. 자유한국당 의원 60여명은 예산안 강행처리 직후부터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 농성을 벌였다. 11일 오전에는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밀실야합 날치기”, ”세금도둑 강력 규탄”, ”문희상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황교안 대표는 긴급 입장문을 발표하고 ”의회 민주주의가 파괴됐고, 법치가 무너졌다”며 개탄했다. 황 대표는 ”저들이 날치기한 것은 예산안이 아니라 민주화와 민생이었다”며 “4+1 협의체는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 어디에도 근거가 없는 탈법 조직”이라고 했다. 이어 ”선거용으로 막 퍼주는 예산을 국민이 보고 분노할 것이고,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해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들을 어제 예산안보다 더 악하게 강행 처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강력한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심 원내대표는 ”오늘 예정된 조세·세입 관련 각종 법안들, 비쟁점 법안들, 또 처리될지도 모르는 패스트트랙 법안들에 분명히 대응하겠다”며 ”모든 절차를 짓밟고 민주주의를 파괴한 밀실야합 예산 날치기는 바로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규탄대회를 마친 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11일 오전 원내대책회의를 열었다.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는 철야농성으로 인해 다소 초췌해보이는 표정으로 회의장에 들어섰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4+1 협의체' 제출 내년도 예산안 통과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앞에서 열린 예산안 날치기 세금도둑 규탄대회에서 김재원 정책위의장, 김한표 수석부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철야농성을 마친 뒤 밖으로 나오고 있다.
뉴스1
박맹우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철야농성을 마친 뒤 밖으로 나오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을 비롯한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을 비롯한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