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0일 14시 22분 KST

부친상을 당한 함소원이 '아내의 맛' 녹화에 불참한다

고인은 국가유공자로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다.

뉴스1
방송인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이 부친상을 당했다. 그와 남편 진화는 예정돼 있던 ‘아내의 맛’ 녹화에 불참한다.

일간스포츠 등은 10일 함소원의 부친이 이날 새벽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알렸다.

고인은 베트남 전쟁 참전용사로 국가유공자다. 전쟁 상흔으로 인해 투병하던 중 3년 동안 요양원에 있다가 세상을 떠났다. 12일 발인이 엄수된 후 국립 서울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에 함소원과 남편 진화는 출연 중이던 TV조선 ‘아내의 맛’ 12일 녹화에 불참한다.

‘아내의 맛’ 측은 ”이날 새벽 함소원의 부친께서 지병으로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다”면서 ”현재 함소원은 깊은 슬픔에 잠겨 있으며, 가족들 역시 고인을 추모하며 장례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또 ”함소원 부부는 오는 12일로 예정된 녹화에는 참여하지 못하지만, 시부모님과 함께한 베트남 여행기 등 이미 찍어 둔 촬영 분이 남아 있어 향후 방송에는 차질이 없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아내의 맛’ 측은 ”제작진과 출연진 역시 갑작스레 들려온 비보에 애통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소중한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깊은 위로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고인을 향한 애도의 뜻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