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0일 11시 19분 KST

이윤지가 둘째 임신 전 세 번의 유산을 했다고 고백했다 (영상)

그는 초음파를 통해 뱃속의 둘째를 확인하고 눈물을 흘렸다.

SBS
배우 이윤지

배우 이윤지가 ”둘째를 임신하기 전 세 번의 이별을 했다”며 유산 경험을 털어놨다.

이윤지는 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남편 정한울과 함께 첫째 딸 라니를 출산했던 병원에서 검진을 했다. 이윤지는 ”항상 설레서 (이 병원에) 왔던 게 생각이 난다”라면서도 ”중간이 사실 더 많이 기억 난다. 라니 다음에”라며 세 번의 유산을 떠올렸다.

이어 이윤지는 ”첫 시작이 너무나 순조로웠기 때문에 뭔가 저한테는 당연히 (유산이) 일어나지 않을 거라 생각했던 거 같다. 당연하게 태명을 짓고….”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당시 이윤지는 설레는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병원을 방문했지만 그 자리에서 유산 소식을 듣게 됐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확 겁쟁이가 되어버렸던 것 같다. 당혹스러웠고, 힘들었던 거 같다”며 ”(유산이) 세 번이 될 거라고는 정말 생각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날 이윤지와 정한울은 초음파를 통해 건강하게 움직이는 둘째를 확인했다. 이윤지는 ”감사했고 감동이었다”라며 ”오늘은 기쁘기만 했다”고 끝내 눈물을 보였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