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10일 10시 39분 KST

성인배우 이채담이 직업에 대한 애정과 소신을 밝혔다 (영상)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해 동료 백세리와 지난 이야기들을 나누기도 했다.

채널A
성인배우 이채담, 백세리

성인배우 이채담이 ”나이 들 때까지 계속 일하고 싶다”며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채담은 9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눈맞춤 신청자로 출연해 성인배우라는 직업에 품고 있는 애정과 소신, 고충들을 털어놨다.

6년째 성인 배우로 활동 중이라는 그는 ”성인배우를 1년 이상 하기 힘들다지만 저에게는 정말 좋아하는 직업”이라며 ”즐겁게 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 이채담은 ”보통 이 직업은 1년이 고비다. 자기 직업을 숨기고 일하다가 오픈되면서 주변 소문에 못 참고 떠나곤 하는데 나는 롱런했다”라며 ”내 직업을 좋아하기 때문에 (주위의 이야기는)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 내 일이 나에게 걸림돌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부모님과 지인들도 자신이 성인배우로 활동하는 것을 알고 있다며 ”처음에는 숨길까 했는데 순탄하게 넘어갔다”고도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어느 날 아무렇지 않게 ‘내 친구가 너 봤다고 하더라. 열심히 해’라고 하시더라. 지금은 지인들과 가족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고 했다.

이채담은 ”나이 들 때까지 계속 일하고 싶다”며 ”‘나중에 자식이 어떻게 생각할 것 같냐‘는 질문을 받기도 한다. ‘엄마는 당당한데 너는 부끄럽냐. 엄마가 하는 일은 남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거다. 부끄러우면 뱃속으로 다시 들어가’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친한 동료였지만 개인사정으로 돌연 잠적한 성인배우 백세리와 아이콘택트를 하며 서로 힘들었던 시간들을 위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