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9일 16시 07분 KST

간호사 탈의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붙잡혔다

올해 초부터 병원에 근무한 전문의였다.

Daniel Tadevosyan via Getty Images
Red light flasher atop of a police car.

부산의 한 대학병원 간호사 탈의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의사가 붙잡혔다고 부산경찰청이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1월21일 오후 5시40분쯤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는 여성 전용 간호사 탈의실에서 나오는 의사 B씨의 모습을 발견했다. B씨는 다른 병원에서 레지던트 과정을 마친 뒤 올해 초부터 이 대학병원에서 근무를 시작한 전문의였다. 

간호사 A씨는 여자만 들어갈 수 있는 간호사 탈의실에 남성이 들어간 것을 수상히 여기고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B씨에게서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했다는 자백을 받고 간호사 탈의실 선반 위에 설치된 카메라를 발견했다. 

대학병원 측은 B씨를 직위 해제하고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경찰은 B씨가 추가로 불법 촬영을 했는지 등 여죄가 있는지에 대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직원들은 여전히 불안해하고 있다. 부산일보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근무하는 한 직원은 ”(불법촬영 카메라 적발 사실이) 병원 내에 쫙 퍼졌다”며 ”이미 직위해제 조치가 됐더라도 발견되지 않은 영상에 본인이 나와 있을까 불안해하는 여자 동료들이 많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