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9일 15시 09분 KST

현빈과 손예진이 두 차례의 열애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영화 '협상'에 이어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도 함께 출연한다

뉴스1
현빈과 손예진

12월 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는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사랑의 불시착’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가 여성인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지키게 되는 북한 장교 리정혁의 만남을 그린 작품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도 두 배우가 참석했다.

현빈과 손예진은 이전에 두 차례에 걸쳐 열애설에 휩싸인 적이 있었다. 당시 두 사람은 ‘사실무근’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제작발표회에서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현빈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어떻게 하다보니 그렇게 됐는데 알고 계시다시피 웃어 넘겼던 부분이다. 작품 선택에 불편한 점은 없었다. 같이 친분이 있던 상태였고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고 싶었던 배우였고 너무나 흔쾌히 기분 좋게 작품을 선택했다.”

손예진 또한 자신도 ”마찬가지”라며 ”같이 작품하면서 또 한 번 좋은 로맨틱 코미디로 맞추고 싶었다. 전혀 고민하지 않았고 너무 좋은 작품이어서 다시 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을 연출한 이정효 감독은 ”(열애설에 대해) 그럼 케미스트리가 되게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되도록 긍정적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