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9일 14시 04분 KST

강용석이 "김건모에 강간당했다"는 여성을 대신해 고소장을 냈다

김건모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으로 일관하고 있다.

뉴스1
강용석 변호사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를 대신해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 변호사가 소속된 법무법인 넥스트로는 9일 A씨가 김건모에게 강간을 당했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넥스트로에 따르면 피해자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근무하던 중 2016년 8월 손님으로 방문한 김건모에게 음란행위 강요 및 성폭행을 당했다.

강 변호사는 ”피해자가 유흥주점의 접대부였다고 하더라도 계속 거부를 하는데도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성행위를 한 것은 강간죄가 성립한다”며 ”김건모는 강간 후 피해자에게 어떠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으므로 강간죄를 인정할 수 있는 증거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강 변호사는 6일 김세의 전 MBC 기자,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이날 즉시 성폭행은 사실이 아니며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건모 본인은 7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데뷔 25주년 기념 콘서트 무대에 올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슬기롭게 해결하겠다”라고 발언했다.

김건모가 SBS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예비신부 장지연에게 했던 프러포즈는 8일 예정대로 방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