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7일 10시 37분 KST

김건모 측이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밝힌 입장

강용석 변호사, 변희재 미디어워치 고문, 김세의 전 MBC 대표기자 등이 출연

강용석 변호사(법무법인 넥스트로)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가수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 있다고 주장한 가운데, 김건모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6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는 강 변호사를 비롯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 변호사는 김건모가 과거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강 변호사는 ”김건모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 A씨로부터 연락이 와 직접 파악한 사실”이라며 ”제목은 의혹이라고 했지만 사실상 성폭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구체적으로 진위 여부를 따져봐야 해서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라며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수집한 증거가 많지만, 김건모 측이 ‘가 본 적도 없고 아니다’라고 할 게 뻔해 당장 공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건모 측은 반발했다. 김건모 소속사 측은 라이브가 끝난 직후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절대 사실이 아니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건모는 지난 11월, 피아니스트 장지연과의 결혼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원래 1월 말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더 많은 하객 초청을 위해 5월로 일정을 변경했으며, 이미 혼인신고를 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