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6일 18시 03분 KST

'프로듀스' 제작진에 향응 제공 혐의 받는 어라운드어스가 해명했다

어라운드어스 이외에도 스타쉽, 울림, 에잇디 등이 접대 기획사로 거론됐다.

Mnet
'프로듀스 101'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연출자 안모 PD에게 향응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는 연예기획사 어라운드어스 측이 ”술자리는 있었지만 청탁은 없었다”고 밝혔다.

어라운드어스 측 관계자는 6일 뉴스1에 ”소속사 직원 A씨가 안 PD와 평소 친분을 바탕으로 술자리를 가진 것은 맞지만, 이 자리에서 구두로도 청탁을 한 적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현재 수사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조심스럽지만, 청탁이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연합뉴스는 방송과 관련해 안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기획사가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울림 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라고 보도했다. 또한 다른 매체에선 어라운드어스도 지목했다. 이 중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거론된 직원의 접대는 본사와 관련이 없다”라며 선을 그었다.

한편 5일 서울중앙지검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는 엠넷 소속 안모 PD와 김모 CP 등 ‘프듀’ 제작진이 시즌1부터 시즌4까지 투표 결과를 조작한 내용과 함께, 연예 기획사 관계자 5명이 배임증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사실이 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