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5일 17시 48분 KST

검찰이 '김기현 첩보 작성' 전직 청와대 행정관을 소환 조사했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뉴스1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관련 첩보 문건을 처음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5일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문 전 행정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비위를 제보받은 경위와 문건을 요약, 편집한 경위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행정관은 전날 청와대 자체 조사 발표에서 첩보 문건을 작성한 A행정관으로 언급된 인물로, 현재 국무총리실 소속 사무관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전 행정관은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2017년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관련 제보를 받은 뒤 이를 요약, 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이 첩보는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같은 해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하달됐고, 이듬해 3월부터 경찰은 김 전 시장 측근 수사를 시작했다. 그 해 6월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은 낙선했다. 검찰이 해당 수사의 배후에 청대가 있다는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문 전 행정관에게 관련 첩보를 제보한 인물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조만간 송 부시장도 소환해 김 전 시장 관련 의혹 제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