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5일 16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05일 16시 08분 KST

송병기 "시장 선거 염두에 두고 김기현 측근 비리 제보한 것 아니다"

하명수사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뉴스1
송병기 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인 것으로 확인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송 부시장은 이날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측근 관련 비리를 제보했다는 것은 제 양심을 걸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 부시장은 이어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2017년 하반기쯤으로 기억되며 당시 총리실에 근무하던 청와대 A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 울산시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며 ”시중에 떠도는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얘기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얘기를 중심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 전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전 시장 비리 측근 사건은 2016년부터 건설업자가 수차례 울산시청과 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라며 ”언론을 통해 시민 대부분에 알려진 사건이고 일반화된 내용으로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A 행정관과는 “2014년 하반기 당시 서울 친구를 통게 알게 됐다”며 ”가끔씩 친구들과 함께 만난 적이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 두 번 하는 사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는 청와대 외부의 공무원”이라고 밝히면서 구체적인 제보자의 신분 공개를 피했다,

하지만 청와대 발표 이후 제보자가 송 부시장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하명수사 의혹이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제보자가 울산시장 선거 후 부시장이 된 점을 고려하면 그는 누구보다 선거와 이해관계 큰 인물이며, 송 부시장이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이라는 점에서 얼마든지 정치적 수사가 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더욱 커진 것이다. 

또한 송 부시장은 제보자로 밝혀진 뒤 YTN 인터뷰에서 ”제보가 아닌 정부 요청으로 답했다”며 전날 청와대 발표와는 다른 주장을 하기도 했다. 이에 청와대는 ”누구의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