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5일 15시 02분 KST

"사심없이 임할 것" :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자가 소감을 밝혔다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시대적 요구"

.

5일 신임 법무장관으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소감을 밝혔다.

추 의원은 ”사법 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되었다”며 ”이와 더불어 우리 국민들께서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 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 의원은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풀이된다”며 ”소명 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추 의원이 내정 소감을 밝힌 데 이어 기자들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추 의원은 ‘총리급인데 장관급은 격이 안 맞는다는 지적’에 대해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상황에 비춰볼떄 제 개인적인 입장 비추는건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시대적 요구에 최선 다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임할 각오”라고 답했다.

윤석열 총장과 어떻게 호흡 맞춰나갈 계획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면서 ”추후 차차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어느 때보다 높아진 공정·정의 요구에 어떻게 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제가 20여년간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하면서 한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어떤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처신해본 적 없다”면서 ”그래서 아마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그런 점,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그런 법무 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라고 믿고 있다”고 답했다. 

 

다음은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자의 소감과 일문일답 전문이다.

사법 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되었습니다. 이와 더불어 우리 국민들께서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 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님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풀이됩니다. 소명 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일문일답

- 일각에서 총리급인데 장관급 격 안 맞다는 지적 나온다.

=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상황에 비춰볼떄 제 개인적인 입장 비추는건 바람지기 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한다는 생각으로 저도 임할 각오입니다”

- 윤석열 총장과 어떻게 호흡 맞춰나갈 생각인지.

= 그런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고요 추후 차차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조국 사태’ 거치면서 공정·정의 요구가 어느때보다 높다. 법무장관으로서 그런 요구 어떻게 부응하실지?

= 제가 20여년간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하면서 한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어떤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처신해본 적 없습니다. 그래서 아마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그런 점,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그런 법무 행정을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라고 믿고 있고요.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 야당 일각에서 탈당해야한다는 의견이 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

= 제가 한번도 당을 옮겨 본적이 없고요. 문재인 정부 성공 국민께 약속드린 공정과 정의를 약속드리고 당적은 중요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 대통령이 메시지 보낸게 있나.

= 대통령님 메시지는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함께 국민께 약속 드렸고 또 약속 이행할 때 많은 저항에 부딪히고 길이 매우 험난하리라는 걸 여러분도 국민도 알고 있습니다. 그 말씀으로 답변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