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5일 11시 48분 KST

'인재 영입' 무산됐던 박찬주가 자유한국당에 입당을 신청했다

인재영입 대상자에서 입당심사 대기자로 전락했다

뉴스1
박찬주 전 대장 

앞서 자유한국당 인재 영입 1호로 추진되다 무산됐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4일 한국당 입당을 신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전 대장은 이날 한국당 충남도당에 입당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대장은 ”정당 입당은 모든 국민에게 주어진 평등한 권리인 만큼, 당연히 입당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내년 총선에서 천안 지역 출마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의 입당은 아직 보류된 상태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최종 입당 여부는 충남도당에서 당원자격심사위를 열어 결정한다”며 ”충남도당이 입당을 허가할지, 보류 또는 불허할지 1차 판단을 해야 하고, 이후 중앙당과도 논의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보통 문제가 없으면 바로 입당시키는데 당원자격심사위를 여는 것은 특이 사례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당초 한국당 인재영입 대상자였던 박 전 대장은 과거 ‘공관병 갑질 의혹’에 연루된 전력으로 인해 반발을 사면서 당내 영입이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우리공화당 입당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박 전 대장은 ”이번 총선만큼은 한국당에서 나갈 것”이라면서 입당설을 부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