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4일 16시 30분 KST

청와대가 '김기현 비리 첩보'는 숨진 수사관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과 이 사건은 무관하다고 밝혔다

뉴스1
고민정 대변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일으킨 최초 첩보가 외부에서 제보받은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또 지난 1일 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은 해당 문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조사 결과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하여 요약 정리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고인이 되신 동부지검 수사관은 문건 작성과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2017년 10월경 당시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 A씨가 제보자로부터 스마트폰 SNS를 통하여 김기현 前 울산시장 및 그 측근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받았다”면서 “A행정관은 과거에도 동 제보자로부터 김기현 前 울산시장 및 그 측근의 비리를 제보받은 바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A행정관은 정리한 제보 문건이 업무 개통을 거쳐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기억하고 있으며 추가 지시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면서도 ”다만 백원우 前 비서관은 이러한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나 제보 문건의 내용이 비리 의혹에 관한 것이어서 소관 비서관실인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하고, 반부패비서관실이 경찰에 이첩하였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문제의 문건은 외부 제보 없이 민정수석실이 특감반의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생산한 다음 경찰에 지시하여 수사하도록 한 사실이 없고, 고인 등 두 명의 특감반원이 2018년 1월 울산에 내려간 것은 본건 자료와 무관한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더 이상 억측과 허무맹랑한 거짓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고인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 비리 혐의 수사의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다. 고인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지면서 여야 공방이 불거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