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4일 12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2월 04일 12시 07분 KST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

검찰이 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자료 확보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확보하려는 자료는 유 전 부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자료 원본인 것으로 파악된다. 검찰은 당시 특감반원에게서 ’2017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유 전 부시장 휴대전화 포렌식을 해 상당한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다’는 진술을 받았다. 그러나 원본은 확보하지 못했다. 

지금까지 청와대 압수수색은 자료 임의제출 형식으로 이뤄졌다. 유 전 부시장와 관련한 청와대 압수수색도 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이 청와대 연풍문으로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과 수사 필요 증거물 목록을 청와대에 제출하면, 청와대는 압수물을 임의제출하는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