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4일 11시 01분 KST

다비치 강민경이 신곡 차트 상위권 진입에 뼈있는 농담을 했다

이 농담은 최근 논란 중인 음원 사재기 의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민경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

그룹 다비치의 강민경이 최근 발표한 신곡이 좋은 성적을 나타내자 ”내가 좀 샀다”며 가요계 음원 사재기를 겨냥한 농담으로 자축했다.

강민경은 3일 오후 6시 다비치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가 발표된 직후 음원 차트 성적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진에는 ‘나의 오랜 연인에게’가 차트 7위로 진입해 발표 4시간 만에 1위에 오른 기록이 담겼다.

또 강민경은 이해리 등 다비치 관계자들과 나눈 것으로 보이는 대화도 게재했다. 이 대화 속 강민경은 대화 상대가 다비치 데뷔 11년 만에 7위로 차트인한 것에 대한 놀라움과 기쁨을 표현하자 ”내가 (음원) 좀 샀어”라고 응수했다.

이에 ”와 너 돈 잘 벌더니 여기 올인함?”이라고 답하자 “5만원 정도 주니까 바로 진입에서 보여주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는 최근 블락비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다시금 수면 위로 올라온 가요계 음원 사재기 및 차트 조작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강민경은 이를 삭제했다.

뉴스1
그룹 다비치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