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4일 10시 57분 KST

김정은 위원장이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등정했다

지난 10월 백두산에 오른지 49일 만이다.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rides a horse as he visits battle sites in areas of Mt Paektu, Ryanggang,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on December 4, 2019.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TPX IMAGES OF THE DAY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rides a horse while visiting battle sites in areas of Mt Paektu, Ryanggang,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on December 4, 2019.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등정했다. 지난 10월 백두산에 오른지 49일 만이다. 이번 시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 군종 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과 동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 위원장이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을 돌아봤다면서 ”동행한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찌산의 피어린 력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가 어떤 각오를 안고 우리 혁명의 전취물을 지켜야 하겠는가,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대를 이어서라도 끝까지 이 한길 만을 가야 하겠는가 하는 결심이 더욱 굳어진다”며 ”마음과 어깨는 더더욱 무거워지지만 힘이 용솟음 친다”면서 ”백두에 뿌리내린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영원히 옹호고수하고 계승발전시켜 그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사상으로 혁명의 난국을 타개하고 개척로를 열어제끼자는 것은 우리 당의 일관한 결심이고 의지”라고 말했다.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visits battle sites in areas of Mt Paektu, Ryanggang,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on December 4, 2019.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visits battle sites in areas of Mt Paektu, Ryanggang,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on December 4, 2019.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KCNA KCNA / Reuters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visits battle sites in areas of Mt Paektu, Ryanggang, North Korea, in this undated picture released by North Korea's Central News Agency (KCNA) on December 4, 2019. KCNA via REUTERS ATTENTION EDITORS - THIS IMAGE WAS PROVIDED BY A THIRD PARTY. REUTERS IS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IS IMAGE. NO THIRD PARTY SALES. SOUTH KOREA OUT. NO COMMERCIAL OR EDITORIAL SALES IN SOUTH KOREA.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백두산에 등정한 이유에 대해 ”전당, 전군, 전민이 제국주의자들의 전대미문의 봉쇄압박책동속에서 우리 당이 제시한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로선을 생명으로 틀어쥐고 자력갱생의 불굴의 정신력으로 사회주의부강조국건설에 총매진해나가고 있는 우리 혁명의 현 정세와 환경, 혁명의 간고성과 장기성에 따르는 필수적인 요구에 맞게 당원들과 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과 청소년학생들속에 백두의 굴함없는 혁명정신을 심어주기 위한 혁명전통교양을 더욱 강화하는 사회적분위기를 세우기 위해서”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백두산 군마 등정 전 청봉숙영지, 건창숙영지, 리명수구, 백두산밀영 ,무두봉밀영, 간백산밀영, 대각봉밀영을 비롯한 삼지연군 안의 혁명전적지, 사적지들과 답사숙영소들, 무포숙영지와 대홍단혁명전적지도 시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소들 역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이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