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3일 16시 16분 KST

고준희가 '승리 단톡방 루머' 당시의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고준희와 관련된 루머를 퍼트리고 악플을 남겼던 이들은 다수 기소됐다.

배우 고준희가 ‘버닝썬 스캔들’ 당시 불거졌던 전 빅뱅 멤버 승리와 관련된 루머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고준희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피해자인데 왜 자꾸 뭘 해명하라고 하나 싶었다”라며 ”해명할 게 없는데, 뭘 알아야 해명을 하는데, 보여줄 게 있어야 꺼내놓는데. 돌아버리겠더라”고 입을 열었다.

뉴스1

앞서 지난 3월, ‘버닝썬 스캔들‘의 주인공 승리와 가수 정준영이 포함된 ‘단톡방‘이 한참 논란일 때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단톡방에 언급된 ‘뉴욕 간 여배우’가 고준희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고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승리와 연관이 있냐”는 댓글이 달리자 직접 ”아니다”라고 반박하고,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고준희는 이에 대해 “2015년에 뉴욕에 가서 찍은 사진 때문에 ‘뉴욕녀’가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도 나는 내 추억이기 때문에 뉴욕 사진을 지우지 않았다”라며 ”맛있는 것 먹고 태그 못 하냐. 내가 그 당시에 뉴욕에 가지 말았어야 했는데 왜 뉴욕에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고준희는 애초에 자신이 승리와 연관된 루머에 휘말렸는지도 몰랐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고준희는 ”일반 회사를 다니는 고등학교 때 친구가 얘기를 해 줘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또 ”저는 피해자인데 주변에서는 자꾸 제게 해명을 하라고 했다. 해명할 게 있어야 하는데 저는 잘못한 것이 없다”라며 ”저는 버닝썬이 어디 있는지도 모른다. 자세히 보시면 댓글에도 ‘버닝썬’에서 저를 봤다는 내용은 없다. 제가 그 클럽을 가고 그랬으면 왜 저를 클럽에서 봤다는 사람이 없겠냐”고 꼬집었다.

고준희는 상황을 견딜 수 있게 해 준 건 가족이라고 전했다. 고준희는 ”스트레스로 어머니의 건강이 나빠졌다. 어머니를 위한 병원을 찾고, 새로운 소속사를 만나기 위해 미팅을 하며 바쁜 시간을 보냈다”라며 ”많이 성숙하라고, 앞으로 살면서 돌아보라고 이런 시간을 주신 것 같다고 생각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당시 고준희와 관련된 루머를 퍼트리고 악플을 남겼던 이들은 다수 벌금형으로 기소됐다. 2일 고준희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고준희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자들에 대한 고소 건은 현재 32건 정도 수사가 마무리 단계”라며 ”미성년자나 사회적 취약계층을 제외한 나머지 피의자들은 벌금 등으로 기소됐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