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3일 12시 15분 KST

정준호가 '리조트 불법영업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유명 배우가 건물 조성에 참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배우 정준호가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하던 중 대형 리조트 불법 용도변경 의혹에 휘말렸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정준호 측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일 정준호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측은 ”정준호가 영화 ‘모래시계‘에 캐스팅 된 이후 영화의 진흥을 위해 홍보대사로서 명예회장직을 맡아 왔다”라며 ”강원도 춘천시의 요구로 홍보대사 역할을 맡게 됐고, ‘모래시계’ 세트장으로 이용 될 장소의 경영과 운영에는 전혀 참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뉴스1

정준호 측은 ”이번에 문제가 된 인허가 건과는 어떠한 연관도 없다”라며 ”앞으로도 해당 장소의 경영이나 운영에 관여할 예정이 없다”고 전했다.

또 ”공인으로서 주변을 세심히 살피히 못한 점 사과드린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조치를 준비하고 있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2일, SBS ‘8뉴스’는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근처에 위치한 한 리조트가 임의로 용도를 변경해 영업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곳은 다세대주택과 체육시설로 등록돼 리조트로 운영돼서는 안 되는 곳이었으나, 용도가 변경돼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건물 대부분이 세트장”이라고 해명했으며, 시설 관리자는 ”영리 목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춘천시 측은 ”무허가 용도 변경인 것은 맞다”고 반박했다.

매체는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유명 배우가 이 건물의 조성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후 OSEN은 정준호가 최근 춘천에 대형 리조트를 열어 개장 행사를 진행했다는 점을 알리며 이 연예인이 정준호라고 지목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