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3일 11시 55분 KST

[속보] 평가원 "수능 성적 사전 확인 312명 법적 조치 안 할 것"

312명이 수능 점수를 미리 확인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3일 기자회견을 통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 일부를 사전에 확인한 312명에게 되도록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성 원장은 이날 “사전 확인한 수험생 312명에 대해서는 가능한 피해 주지않는 방향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이 일이 어떻게 해서 일어났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조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적을 미리 확인한 이들의 법적 조치에 대해서는 ”조사 후 자문이나 법적 검토를 받는 과정에선 모르겠지만 지금 큰 의혹이 없다면 그 부분은 큰 걱정 안해도 될 것”이라며 ”책임질 일이 발생하면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앞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 전에 일부 수험생들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사이트에서 자신의 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1일 한 커뮤니티에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방법”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으며 이 방법으로 총 312명이 발표 전에 자신의 성적을 확인했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