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2월 03일 11시 17분 KST

도쿄 나리타에서 인천으로 가는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이륙 90분 만에 회항했다

승객 130여명이 불편을 겪었다.

일본 도쿄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이륙 90여분 만에 회항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는 기체 결함 때문이었다.

2일 저녁 7시 무렵, 일본 도쿄 나리타 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출발한 이스타항공 ZE604 여객기가 한시간 반 만에 회항했다. 이로 인해 승객 130여명이 불편을 겪었다.

raksyBH via Getty Images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결함은 날개 뒤쪽에 위치한 플랩의 좌우 대칭이 맞지 않아 발생했다. 플랩은 이착륙 시 양력을 높여 주는 작은 날개다.

이스타항공은 기체 결함 원인이 된 부품을 수리한 뒤 재운항에 나서려 했으나 부품 수급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스타항공은 나리타 공항에 묶인 승객들에 공항 주변의 호텔을 제공했으며, 3일 오전 편성편을 통해 인천에 들어올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