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3일 09시 32분 KST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미국 대사에게 "북한과 종전선언 하면 안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에게 요청했다.

뉴스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지난 12월 1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여야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 발언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9월 가진 만남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한 것이다. 그런데 이날 문제적 발언을 한 건 해리스 대사만이 아니었다.

뉴스1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

12월 2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당시 해리스 대사를 만난 의원 가운데에는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있었다. 안상수 의원은 해리스 대사에게 ”북한과 종전선언을 하면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이유로 ”종전선언을 계기로 종북좌파들이 남한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철수와 유엔군 사령부 해체를 주장하게 될 것”이며 ”이는 미국 이익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안상수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를 해리스 대사에게 전달했다. 이 편지에서 안 의원은 ”한미 군사 동맹을 약화시키는 어떠한 결정을 내려서는 안된다”고 적었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한국 국민 대부분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안 의원은 ”이 편지를 읽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리 있다’고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