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2일 17시 56분 KST

전 특감반원 '유서'에 별건 수사 압박 의혹 일자 검찰이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전 특감반원 사망에 '울산시장 수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1
검찰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검찰 수사관이 생전 ‘별건 수사’ 압박을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검찰이 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앞서 검찰 수사관 A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가족을 배려해달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권에서는 검찰의 압박이 고인에게 영향을 끼친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의혹이 이어지자, 서울중앙지검 측은 2일 ”검찰은 별건 수사로 A 수사관을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근거 없는 주장과 추측성 보도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어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A 수사관에 대한 부검 진행 결과 현재까지 범죄 관련성은 없어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종 감식 결과는 약 2주 뒤에 나올 예정이다.

A 수사관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이 불거질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에 소속됐던 인물로, 특히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민정비서관실 직제에 존재하지 않는 별도의 감찰팀을 편성했다는 ‘백원우 특감반’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중 일부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수사 상황을 점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 밑에서 일했던 A 수사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해당 의혹을 조사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