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2일 17시 56분 KST

카라 출신 박규리가 "미안하고 사랑해"라며 故 구하라를 추모했다

두 사람은 같은 그룹에서 활동했다.

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함께 활동하던 故 구하라를 추모했다.

박규리는 2일 인스타그램에 ”일주일이 지났다. 어떻게 하루하루가 지나갔는지 모르겠는데 시간은 너(구하라)도 나도 돌아봐주지 않고 계속 흘러가더라. 시간이 야속하다는 게 이런 건가 싶었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사람들이 괜찮냐고 물으면 어떻게 대답해야 될지 어려워서 집에 계속 있었다. 생각이 정리가 되질 않더라. 그냥 새하얗다”라며 ”솔직히 말하면 스스로의 기도만 하고 싶었는데 네게 직접 닿지 않더라도 내가 이렇게 드러냄으로써 또 한 명이라도 더 널 위해 기도를 한다면, 그게 너와 가까워지는 게 아닐까. 그게 조금이나마 낫지 않을까라는 마음이 들더라”며 공개 추모글을 올린 까닭을 전했다.

공동취재단
故구하라

그러면서 ”나는 아직도 뭐가 뭔지 모르겠고, 현실감도 없고 멍한데 차라리 이게 생각을 깊게 하는 것보다 나은 것도 같다”고 덧붙인 박규리는 ”네가 아는 난 이렇지 않을텐데. 서로가 연약함을 더 인정했었으면 네게 좀 더 위로가 되었을까. 못다한 얘기도 많고 하고 싶은 말이 많은데”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박규리는 ”언니가 미안하고 사랑하고 또 미안하고 사랑한다. 하라야 예쁜 우리 하라야. 푹 쉬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구하라는 11월 24일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