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2일 16시 32분 KST

수능 성적 발표 이틀 앞두고 '미리 확인하는 법'이 인터넷에서 돌았다

자신의 성적을 미리 확인한 수험생은 312명에 달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에 앞서 일부 수험생들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사이트에서 자신의 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글로 인해 알려졌다.

뉴스1

1일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방법”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 작성자는 평가원 성적표 홈페이지에서 공인인증서 로그인을 한 뒤, 성적증명서 발급 탭에서 DOM 탐색기를 이용해 2019라고 적힌 페이지 코드를 2020으로 변경하면 2020학년도 수능 성적표를 받아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진짜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게시글이 올라온 1일 밤 9시 56분과, 평가원이 이를 인지하고 차단한 2일 오전 1시 32분 사이 자신의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은 312명에 달했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틀 뒤인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 현재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성적 확인 사이트에 연결됐다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보고했다”라며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밝혔다.

뉴스1

송 과장은 ”해킹은 아니라고 보고받았고, 곧 평가원이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며 ”로그온 기록이 남아있다.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게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교육부와 평가원이 책임을 지겠다고도 전했다.

현재 평가원의 수능 성적 증명서 홈페이지는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커뮤니티에 이같은 방법을 올린 네티즌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