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2월 02일 16시 11분 KST

육군본부가 기부를 위해 제작된 '육군 몸짱 달력' 판매를 금지시켰던 이유

내부에서 '복장 관련 지적'이 많이 나왔다고 한다.

현역 군인들이 기부를 목적으로 ‘몸짱’ 달력을 제작했으나 판매 개시 하루 만에 육군본부가 이를 금지하는 일이 벌어졌다. 육군은 일부 사진을 수정 후 판매를 재개하기로 했다.

지난달 20일, 현역 군인 13명은 이른바 ‘몸짱’ 사진을 담은 달력을 제작해 판매에 나섰다. 군 복무 당시 작전이나 임무 수행 중 순직하거나 부상을 당한 장병들의 치료비나 유족 지원금을 마련하기 위한 기부 달력이었다. 판매 수익금은 사랑의 열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육군본부 보훈지원과에서 운영하는 ‘위국헌신 전우사랑 기금’을 통해 기부될 예정이었다.

뉴스1

그러나 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도 되지 않은 21일, 육군본부는 이 달력 판매를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육군본부는 ”홍보를 준비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본부가 기부 달력을 금지한 건 ‘복장 관련 내부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육군 관계자는 ”내부에서 복장 관련 지적이 많이 나와 승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였다”라며 ”내부 검토를 거쳐 일부 사진을 수정한 후 판매하도록 승인해 오는 9일부터 온라인으로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한편 ‘몸짱’ 사진으로 만든 달력을 통한 기부를 군인들이 시도한 것은 처음이다. 과거 현직 소방관과 경찰이 이같은 ‘몸짱 달력’을 통해 기부한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