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2일 14시 45분 KST

일본에서 열리는 '2019 MAMA' 호스트는 박보검이다

3년 연속이다.

배우 박보검이 올해도 ‘Mnet Asian Music Awards(MAMA)’ 호스트로 참석한다. 박보검 측은 ”정치적 이유보다는 문화적 교류 때문”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동아는 2일, 단독으로 박보검이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리는 ’2019 MAMA’ 호스트로 무대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보검 측은 처음에는 경색된 한일관계 분위기를 고려해 출연을 고사했으나, 그간 MAMA와 맺은 인연을 고려해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보검은 지난 2017, 2018 MAMA에도 호스트로 참석했다. 

뉴스1

보도가 나온 뒤 박보검 측은 입장을 밝혔다. 엑스포츠뉴스에 따르면 박보검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박보검이 ‘MAMA’ 호스트로 참석하는 것이 맞다”라며 ”정치적인 이슈보다는 문화적 교류를 위해 참석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2019 MAMA’는 오는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된다. MAMA 측은 이에 대해 ”한일 관계 경색으로 개최지 선정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있었지만 정치 이슈와 별개로 민간 문화 교류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것이 중론이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개최지 발표 이후 소셜미디어에서는 Mnet의 결정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