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2일 12시 03분 KST

민주당이 "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 안 하면 다른 야당과 협력하겠다"고 경고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 경고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야당의 제안에 ”우리의 문제의식과 다르지 않다”면서도 ”우선 자유한국당이 199개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공개적으로 취소해야 한다”고 2일 촉구했다.

앞서 필리버스터를 둘러싼 여야 공방이 거세지면서 국회 파행이 장기화할 우려가 커졌다. 이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민생법안이라도 먼저 처리하자고 지난 1일 중재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2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원내대표 제안에 ”우리의 문제의식과 다르지 않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필리버스터 없이 어린이교통안전법, 유치원3법, 데이터3법, 민생개혁법안 등을 처리한다면 국민을 위해 다행스러운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도 이런 문제의식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이것이 자유한국당에 주어진 마지막 기회”라면서 ”국회에 자유한국당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치세력이 연합해 국회를 정상화할 수 있는 방안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해찬 대표도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쟁점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하지 않고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공개약속을 해야 자유한국당과 대화와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만일 자유한국당이 응하지 않는다면, 다른 야당과 협력해 국회를 정상화하겠다”면서 ”민생개혁법안을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처리하겠다. 더 이상 자유한국당에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