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2일 11시 55분 KST

한채영이 '미우새'에서 홍자매와 생애 첫 김장에 나섰다 (영상)

이날 한채영이 등장한 대목은 '미우새' 최고의 1분에 등극하기도 했다.

SBS
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한채영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홍진영·홍선영 자매와 김장에 도전했다.

한채영은 1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홍진영·홍선영과 김치를 담갔다. 홍자매는 연근과 고구마를 갈고 청각을 첨가하는 등 김장 비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나 한채영은 능숙한 칼질을 뽐내는 홍자매와 달리 서툰 칼질로 고무장갑 손가락 부분을 썰고 ”김치에 낙지를 넣지 않냐”고 엉뚱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홍선영은 한채영에게 ”김장할 때 김치를 몇 포기나 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한채영은 ”우리는 본가에서 받아 먹는다. 옆에서 거든적만 있다”고 전해 직접 김장을 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알렸다.

그러나 한채영의 수육 솜씨는 미식가 홍선영도 감탄케 했다. 잡내를 없앨 각종 야채를 넣고 만든 수육이 완성됐고, 홍선영은 이를 맛 본 후 ”냄새가 하나도 안 난다, 맛있다”며 ”보쌈집에서 아르바이트한 적 있나”라고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