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12월 02일 11시 31분 KST

트럼프 변호인 측이 탄핵 청문회에 일단 출석하지 않기로 했다

법사위는 탄핵소추안 작성을 앞두고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ASSOCIATED PRESS
President Donald Trump listens during an event to sign an executive order establishing the Task Force on Missing and Murdered American Indians and Alaska Natives, in the Oval Office of the White House, Tuesday, Nov. 26, 2019, in Washington. (AP Photo/ Evan Vucci)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변호인 측이 하원 법사위가 4일 개최할 첫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1일(현지시각) 밝혔다. 탄핵소추안 작성을 담당하는 법사위는 백악관에 4일자 청문회 참석을 요청하며 1일까지 참석 여부를 알려달라고 밝힌 바 있다.

팻 시폴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제럴드 내들러 하원 법사위원장(민주당, 뉴욕)에게 보낸 서한에서 ”법사위가 추가 청문회들을 통해 대통령에게 공정한 절차를 보장할 것인지 여전히 불분명”하다며 청문회 불참 의사를 통보했다. ”현재 상황에서 우리는 수요일 청문회에 참석할 뜻이 없다.”

그는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벌이고 있는 대통령 탄핵조사를 ”근거 없고 매우 당파적인” 것으로 묘사했고, 트럼프가 나토(NATO) 회의를 위해 영국을 방문하는 일정과 겹치는 날짜에 청문회 일정을 잡은 것은 ”의심의 여지 없이 의도적”이라고 지적했다. 공정한 절차가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재차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역사상 가장 터무니 없는 탄핵 청문회” 일정이 자신의 나토 회의 일정과 겹친다며 불평을 제기한 바 있다.

ASSOCIATED PRESS
President Donald Trump walks to the Rose Garden of the White House to participate in the pardoning of Butter, the national Thanksgiving turkey, Tuesday, Nov. 26, 2019, in Washington. (AP Photo/Patrick Semansky)

 

다만 시폴론 고문은 추가로 열릴 청문회 참석 가능성까지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하원 법사위는 별도로 보낸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 또는 그의 변호인들에게 추가 청문회 참석 여부를 6일까지 알려달라고 요청했었다.

시폴론 고문은 내들러 위원장이 ”이 청문회들이 개최될 날짜, 어떤 증인들을 출석시킬 것인지, 스케쥴이 어떻게 될 것인지, 절차가 어떻게 될 것인지, 또한 위원회가 대통령에게 어떤 권리를 보장할 것인지에 대해 아무런 정보도 제공하지 않았다”며 4일 첫 청문회가 실시된 이후 공개되는 정보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의원들의 조언에 기대는 모양새라고 전했다. 공화당 의원들은 탄핵조사 절차의 정당성과 편향성을 문제삼아왔으며, 몇몇 의원들은 백악관 측이 청문회에 참석하는 것 자체 만으로도 절차적 정당성을 부여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한편 법사위는 4일 청문회에 헌법학자 등을 불러 탄핵 절차에 대한 의견을 듣는 한편 트럼프의 해동이 탄핵사유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견해를 청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체적인 증인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공화당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동수의 학자들을 추천하도록 해달라고 내들러 위원장에게 요청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