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2월 01일 15시 32분 KST

해리스 주한 美 대사, "문 대통령, 종북좌파에 둘러 싸였다는데..." 발언 논란

여야 의원들과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뉴스1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지난 9월 ‘종북좌파’를 언급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소속 의원 10여명은 해리 해리스 대사와 만났다. 이 대화는 한미 간 에너지 분야 협력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지만, 실제 대화는 안보 문제에 관한것이었다.

이 대화에서 의원들은 ”북한의 핵 무력이 완성됐다고 보느냐” ”한국의 안보가 불안해진 것이 아니냐. 미국의 입장을 얘기해달라”는 등의 질문을 했다. 또한 한 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자, 해리스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 좌파에 둘러싸여있다는 보도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발언했다. 이때 함께 있던 여당 의원이 ”형식에 맞지 않으니 (해당 대화를)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해 대화 주제가 전환됐다고 한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우리는 비공개로 진행된 외교 관련 면담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며 “면담 전 합의된 원칙을 준수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해당 대화가 알려진 후,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회장인 김학용 한국당 의원은 해리스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비공개로 진행된 외교 면담 대화가 외부에 알려진데 대해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