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이틀 만에 버려진 아기 기린을 돌본 경비견의 따뜻한 마음 (영상)

아기 기린 재즈와 경비견 헌터의 훈훈한 우정.
기린 재즈와 경비견 헌터
기린 재즈와 경비견 헌터
기린 재즈와 경비견 헌터
기린 재즈와 경비견 헌터

태어나자마자 버려진 아기 기린을 돌본 남아프리카공화국 코뿔소 구조단체의 한 경비견의 사연이 전해졌다.

AP통신은 최근 두 동물의 따뜻한 우정을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기린 재즈는 태어난 지 이틀 만에 어미에게 버려졌다. 한 농장주가 재즈의 심각한 건강 상태를 보고 가장 가까운 코뿔소 구조단체 ‘라이노 올퍼니지(Rhino Orphanage)’에 도움을 청했고, 재즈는 즉시 옮겨져 수의사로부터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재즈의 건강 회복에 가장 도움을 준 것은 ‘라이노 올퍼니지’의 경비견 헌터였다. 헌터는 관리인 제이니 반 히어든과 함께 아픈 아기 기린 곁을 지켰다.

히어든은 두 동물이 즉시 유대를 맺었다고 증언했다. 헌터는 풀 뜯는 연습을 하는 재즈를 뒤에서 묵묵히 지켜보는 등 아기 기린의 좋은 친구가 되어 주었다.

덕분에 재즈는 곧 야생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