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11월 29일 11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29일 12시 10분 KST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6년과 5년이 선고됐다

정준영은 최후 진술에서 "억울함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뉴스1

[업데이트] 오후 12시 9분 판결문 보강

 

가수 정준영(30)과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에게 각각 징역 6년과 징역 5년이 선고됐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하고,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 등에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보호관찰은 기각했다. 

재판부는 정준영에 대해 ”술에 취해 항거불능에 처한 피해자를 합동 간음했다. 나중에 알게 된 피해자들의 고통이 극심하다”며 ”하지만 동종 범죄 처벌을 받은 적이 없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최종훈에 대해서는 ”피해자를 간음한 행동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동종 범죄 처벌을 받은 적이 없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함께 기소된 김모씨는 징역 5년, 권모씨는 징역 4년이 선고됐으며 허모씨에 대해서는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판결이 나온 직후 정준영은 고개를 숙이고 눈시울을 붉혔으며, 함께 서 있던 최종훈은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정준영과 최종훈은 김모씨, 권모씨, 허모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2016년 강원 홍천과 대구 등에서 여성을 술에 취하게 만든 뒤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를 받아왔다.

또한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수개월 동안 가수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서 불법촬영 영상을 수차례 퍼뜨린 혐의도 받는다. 영상이 유포된 피해자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 과정에서 정준영은 불법촬영 혐의만 인정하고,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고 주장해 왔다.

정준영은 최후 진술에서 ”저의 어리석음이 너무 후회되고 깊이 반성하겠다”면서도 ”(저의) 억울함이 조금은 재판을 통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최종훈도 ”피해자분들을 생각하면 평생 고통을 받아도 마땅하다”면서도 집단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억울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