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9일 09시 55분 KST

카라 출신 강지영이 故 구하라를 추모하며 "하고 싶은 것 하며 살자"고 말했다

두 사람은 걸그룹 카라의 멤버로 함께 동고동락해왔다.

강지영 인스타그램
故구하라, 강지영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이 고(故) 구하라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강지영은 28일 인스타그램에 구하라와 함께 찍은 연습실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글을 남겼다.

그는 글을 통해 ”우리는 그냥 우리가 표현하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사는 것”이라며 ”누구나 다 외롭다. 처음부터 우린 이 땅에 그렇게 태어났다. 엄마 배 속에서 세상에 나왔던 그 순간부터 어쩌면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발 이제는 사랑으로 채워주세요. 표현해주세요. 아껴주세요”라고 당부하며 ”자기 자신을, 그리고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내가 그것을 실현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나를 인도하고 나를 통해 그 자신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믿어요. 항상, 애씀 없는 행복이 함께하길”이라는 바람을 적었다.

또 강지영은 ”언니(구하라)의 빙구 웃음도, 개구리 같던 작은 발과 너무나도 강하고 항상 따뜻하게 날 잡아주던 언니의 손, 건드리면 부러질 것만 같았던 순수하고 정 많고 여린 소중한 우리 언니의 모든 거 다 기억할게”라며 ”언니가 항상 내게 사랑한다고 말해줬던 것처럼 나도 앞으로도 많이 사랑한다고 말할 거야. 열심히 살아볼게. 너무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라고 고백하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구하라는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는 강지영과 함께 2008년 카라 멤버로 합류, 2016년 카라 해체 때까지 함께 활동했다.

이하 강지영 추모글 전문.

우리는 그냥 우리가 표현하고 싶은 거, 하고 싶은 거 하면서 사는 거에요. 누구나 다 외롭죠 처음부터 우린 이 땅에 그렇게 태어났어요.

엄마 배 속에서 세상에 나왔던 그 순간부터 어쩌면 알고 있었겠죠. 그러기에 자신이 무엇을 바라는지,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 삶으로써 그 소망에 100% 솔직하게 내 자신과 대면해봐요.

제발 이제는 사랑으로 채워주세요. 표현해주세요. 아껴주세요. 자기 자신을 그리고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내가 그것을 실현하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나를 인도하고 나를 통해 그 자신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믿어요.

항상, 애씀 없는 행복이 함께하길...

언니의 빙구 웃음도, 개구리 같던 작은 발과 너무나도 강하고 항상 따뜻하게 날 잡아주던 언니의 손, 건드리면 부러질 것만 같았던 순수하고 정 많고 여린 소중한 우리 언니의 모든 거 다 기억할게.

언니가 항상 내게 사랑한다고 말해줬던 것처럼 나도 앞으로도 많이 사랑한다고 말할 거야. 열심히 살아볼게. 너무너무 미안하고 고맙고,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