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1월 29일 09시 41분 KST

정준과 김유지가 후진 없는 고수위 애정행각을 벌였다 (영상)

이들은 '연애의 맛' 시리즈 3호 공식 커플이다.

TV조선
TV조선 '연애의 맛'

‘연애의 맛3’ 공식 커플이 된 정준과 김유지의 교제 30일 기념 제주도 여행이 공개됐다.

28일 TV조선 ‘우리가 잊고 지냈던 세 번째 : 연애의 맛’(이하 연애의 맛3)에서는 함께 여행을 떠난 두 사람의 모습이 방송됐다.

제주도에 도착한 정준과 김유지는 각각 수트와 웨딩드레스로 갈아입고 다시 만났다. 김유지는 사귄 지 30일을 기념해 편지와 선물을 준비했고, 정준은 이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김유지도 그런 정준을 보며 울음을 터뜨렸다.

이들은 호텔 수영장에서 후진 없는 애정행각을 벌였다. 정준이 ”평생 같이 있고 싶은데, 난 진짠데”라고 털어놓자 김유지도 그렇다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그러던 두 사람은 수위 높은 키스를 나눴고,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