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8일 16시 40분 KST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고소했다

공수처와 관련된 내용이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고소했다. 각각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다.

한국당은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대통령과 이 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문대통령은 지난 11월 19일, MBC ‘국민과의 대화‘에서 ‘한나라당 시절 이회창 총재, 2002년 대선 때 이회창 후보가 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다’고 발언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한국당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뉴스1
단식 농성을 시작한 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과 신보라 최고위원.

또 이 대표에 대해서는 ”지난 10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1998년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도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고 허위사실을 주장해 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이 전 총재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도,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점도 없다는 사실은 이미 이 전 총재 자신이 부인했고 한나라당 대선공약집 등을 통해 객관적으로 밝혀진 바 있다”라며 ”대통령과 집권여당 대표의 발언이 국민에게 끼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러한 허위사실 주장과 명예훼손은 신속하고 엄중하게 수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