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11월 28일 15시 01분 KST

한국당이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면서 동조 단식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의식 회복 후 단식 재개 의사를 밝혔으나 주변에서 만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정미경·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오후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동반 단식농성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단식 8일째인 어젯밤 의식을 잃어 병원에 후송됐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 8일째인 지난 27일 병원으로 이송된 뒤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이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면서 동조단식에 돌입했다.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은 28일 새벽 1시부터 황 대표가 머무르던 청와대 앞 몽골식 텐트에서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다. 정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제 대표님 뜻을 우리가 받아서 지도부가 해야겠다 생각을 해서 지금 그거를 이어서 ‘우리도 황교안이다’ 이런 취지로 지금 시작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부터 우리 자유한국당에서 이 단식을 이어나간다”면서 ”또 다른 황교안이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황교안 대표의 단식은 끝나지 않았다”면서 ”우리 모두가 황교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자발적 동참은 모르겠지만 릴레이 단식의 형식은 아니라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결국 구급차에 실려 가는 제1야당 대표를 보고도 전화 한 통 없는 청와대, 문 대통령 스스로 사람이 먼저라고 하지 않았나”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기도 했다. 

뉴스1/자유한국당 제공
병원으로 이송되는 황교안 대표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부터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 등을 요구하며 단식에 나섰다가 지난 27일 쓰러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다. 황 대표는 의식 회복 후 단식 재개 의사를 밝혔으나 주변에서 만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황 대표가 위급한 시기는 지난 것으로 보인다. 병원 측은 ”주치의가 외래진료 중이어서 11시로 예정된 황 대표 관련 의료진 브리핑이 취소됐는데, 수술했다거나 특히 위중한 상황이면 브리핑을 했겠지만, 그렇지는 않아서 굳이 환자 진료를 그만두고 올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가 병원으로 옮겨진 뒤 황교안 대표 측이 VIP입원실을 요구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답했다. 병원 측은 ”(황 대표) 병실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데, 어제 입원했을 때는 (빈) 병실이 없어 VIP실로 갔고, 대표 측에서 일반실을 요구하고 있어 오늘 오후쯤 일반실 1인실로 내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병원 측은 ”한국당 측에서 (당직자들이 기거할) 병실 2개를 요구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대표 측에선 일반실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